default_top_notch
ad34

'김소니아 34점 활약' 신한은행, BNK에 승리하며 시즌 첫 승 기쁨

기사승인 2023.12.02  22:09:37

공유
default_news_ad1
김소니아가 승리 후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C)WKBL 이현수

인천 신한은행이 긴 연패의 늪을 빠져 나왔다.

신한은행은 2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에이스 김소니아가 34점을 터트린데 힘입어 부산 BNK를 66-57로 꺾었다. 7연패를 끊어낸 신한은행은 8경기 만에 첫 승을 올렸지만 최하위 6위에 머물렀다. BNK는 3승 5패로 4위를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전반까지 38-33으로 근소한 리드를 지키다 3쿼터에 BNK의 득점을 7점에 묶어 두고 14점을 넣어 점수 차를 벌려갔다.

4쿼터 들어서는 이다연의 3점슛, 김소니아의 골밑 슛이 잇따라 림을 갈랐다. 9점 차로 쫓기던 종료 3분 22초 전에는 이경은(5점·10어시스트)이 공격 시간을 다 소진하면서 레이업을 올려놓아 62-51로 다시 달아났다.

이경은은 이어 상대의 턴오버로 찾아온 공격 기회에서 김소니아의 골밑 득점으로 이어지는 패스를 연결, BNK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BNK는 종료 1분여를 남기고 54-66으로 뒤지자 주전 선수들을 벤치로 불러들여 패배를 인정했다. BNK 한엄지는 17점, 13리바운드, 진안은 16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김소니아의 독주를 막지 못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