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육서영 광풍에 정관장 흔들렸다...IBK기업은행 집념의 리버스스윕 승리

기사승인 2023.12.02  22:37:30

공유
default_news_ad1
육서영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육서영이 게임체인저 역할을 단단히 했다. IBK기업은행이 3라운드 첫 날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3-2024 V-리그 정관장과의 3라운드 첫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4-25, 17-25, 25-19, 25-18, 15-11) 승리를 거뒀다.

귀중한 승리로 승점 2점을 더한 IBK기업은행은 6승 7패 승점 16점을 기록했다. 순위는 그대로 5위였다. 반면 정관장은 5승 8패 승점 17점으로 불안한 4위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정관장의 분위기였다. 박은진의 활약이 돋보였고, 메가의 공격력은 지아와 함께 맹위를 떨쳤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상대 날카로운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렸고, 리시브를 어느 정도 버텨낸 2세트와 3세트 초반에는 공격성공률이 떨어졌다.

1세트와 2세트를 허무하게 내준 IBK는 3세트 7-10에서 황민경 대신 육서영을 투입했다. 이는 대성공이었다. 육서영이 맹공을 퍼부으며 경기 흐름을 뒤바꿨다.

IBK기업은행은 3세트를 따낸 이후 4세트 초반 리드를 지켜냈고, 마지막 5세트 접전 상황에서는 초반 부진했던 표승주가 이름값을 해내며 팀 승리를 끌어냈다.

IBK기업은행은 표승주가 21점, 아베크롬비가 20점, 육서영이 16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정관장은 메가가 33점, 지아가 19점, 정호영이 12점, 박은진이 7점을 올렸지만 다 잡은 경기를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수원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한국전력이 KB손해보험에 3-0 완승을 거두며 휘파람을 불었다.

6연승을 내달린 한국전력은 7승 6패 승점 21점으로 중상위권 경쟁에 뛰어든 반면, KB손해보험은 12연패 수렁에 빠졌다.

승리 결정 직후 기뻐하는 IBK기업은행 선수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