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김하성·이정후, MLB 시범경기 첫 맞대결서 동반 결장

기사승인 2024.03.03  15:08:14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 한국시리즈 5차전 kt wiz와 LG 트윈스의 경기. 김하성과 이정후(오른쪽))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 첫 맞대결에서 나란히 결장했다.

샌디에이고와 샌프란시스코는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시범경기 들어 처음으로 맞붙었다.

하지만 원정팀의 김하성과 홈팀의 이정후 둘 다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김하성과 이정후는 시범경기에서 똑같이 타율 0.444(9타수 4안타)를 기록하며 순조롭게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를 3-2로 눌렀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배지환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2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와 득점 1개를 기록했다.

배지환의 시범경기 타율은 0.143이다.

초청 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 참가 중인 최지만(뉴욕 메츠)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벤치에 머물렀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