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8관왕' 박지수 "미국이 아니더라도 해외 리그에서 뛰고 싶다는 마음이 커진 시즌"

기사승인 2024.04.05  07:02:02

공유
default_news_ad1
박지수가 4일 시상식 직후 트로피에 입맞추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C)WKBL 이현수

여자프로농구 최초로 '8관왕'에 오른 청주 KB스타즈 박지수가 해외 진출을 비중 있게 고려하고 있음을 직접 언급했다. 

박지수는 4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2024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110표를 모두 얻어 '만장일치'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MVP 외에 윤덕주상(최고 공헌도), 우수 수비선수상, 베스트 5, 득점상, 2점 야투상, 리바운드상, 블록상까지 8관왕을 달성했다. 여자프로농구에서 8관왕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장소를 옮겨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지수는 "이 리그에서 뭘 더 얻을 수 있을지, 그리고 이룰 수 있을지 많이 생각해봤는데 아직 답을 찾지 못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꼭 미국여자프로농구(WNBA)가 아니더라도 해외 리그에서 뛰고픈 마음이 커졌던 시즌입니다. 이제는 좀 나가보고 싶다는 욕심이 선수로서 들었어요. 이 리그에서는 다 저보다 작은 선수들 밖에 없어요. 국가대표팀을 위해서도 저를 위해서도 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해외선수들과 비교해서 '내가 여기서 더 좋아진 게 있을까' 생각해보면 냉정하게 없는 것 같아요. 선수로 욕심을 내려면 나가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박지수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 29경기에서 20.3점(1위)을 넣고 15.2리바운드(1위) 5.4어시스트(3위)를 기록했다. 박지수를 앞세운 청주 KB도 27승 3패로 정규리그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챔피언결정전에서 팀이 패하며 마지막 트로피는 손에 들지 못했다. 

고된 챔프전을 마치고 회복에 집중하느라 구체적인 거취를 생각하지 않았다는 박지수는 우리은행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박지수는 "대단하다고 느꼈죠. 존경스러웠어요. 저와 맞대결한 김단비 언니한테는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어요. 고참인데도 정상급 기량인 점이 존경스럽습니다. 함께 리그를 뛰었다는 게 앞으로 남은 인생에서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박지수가 WKBL을 떠나 넓은 무대로 나가려는 이유는 여러 원인을 담고 있다. 외국인선수 제도가 없어진 점도 한 몫을 했다. 

박지수는 "외국인 선수가 있어야 제가 성장할 수 있지만 리그 전체로 보면 없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외국인 선수가 있을 때는 승부처에선 항상 외국인선수의 몫이었죠. 지금은 국내 선수가 해결하는 능력이 좋아졌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소속팀 KB스타즈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도 "제가 없는 게 선수들의 성장에 더 좋을 수도 있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더 많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해외 진출을 다시 고민하는 박지수는 WNBA(미국여자프로농구)가 1순위가 된다. 다만 이 경우 미국 구단의 콜이 와야 움직일 수 있다. 유럽리그는 박지수가 폭넓게 생가갈 수 있다. 다양한 타진도 가능해진다. 

박지수가 최종적으로 활약할 무대는 WNBA가 되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유럽 무대를 통한 점프도 좋은 구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