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2024 여자부 FA 시장, 최대어 강소휘 등 6명 연쇄 이적...보상선수에 쏠리는 관심

기사승인 2024.04.18  08:33:19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도로공사로 이적한 강소휘 [한국도로공사 제공]

2024 KOVO(한국배구연맹) 여자부 FA(프리에이전트) 시장 문이 17일 오후 6시 굳게 닫혔다. 

이번 FA 시장에선 대상자 18명 가운데 최대어 강소휘 등 6명이 이동했다. 7개 구단의 상황은 요동쳤다. 

아웃사이드 히터 강소휘는 GS칼텍스를 떠나 한국도로공사로 이적했다. 3년 총액 24억 원에 사인했다. 연봉 5억 원과 옵션 3억 원이다. 여자부 최초 8억 원 계약이다.

2023-2024시즌에는 샐러리캡 인상 전이라 연봉 상한선이 7억 7,500만 원이었고, 김연경(흥국생명)과 박정아(페퍼저축은행)이 상한선에 계약한 바 있다. 

2023-2024시즌 여자부 샐러리캡은 총액 28억 원(연봉 19억 원, 옵션 6억 원, 승리수당 3억 원)이었고, 2024-2025시즌에는 29억 원(연봉 20억 원, 옵션 6억 원, 승리수당 3억 원)으로 늘어나면서 최대 8억 원까지 받을 수 있다.

KOVO는 선수 연봉 최고액을 샐러리캡에 따라 제한하고 있다. 한 명이 받을 수 있는 금액은 팀 전체 연봉의 25%와 옵션은 50%다. 김연경도 8억 원 계약이 유력해 연봉 공동 1위를 이어갈 전망. 

이번 FA 시장에선 강소휘 외에도 아웃사이드히터 포지션과 미들블로커 포지션 선수들의 이동과 영입전에 불이 붙었다.

강소휘의 계약 이후 눈에 보이는 움직임은 IBK기업은행에서 나왔다. 아웃사이드 히터 이소영과 미들블로커 이주아를 동시에 영입하는 성과를 냈다. 이소영은 연봉 총액 7억 원(연봉 4억 5천만 원, 옵션 2억 5천만 원), 이주아는 연봉 총액 4억 원(연봉 3억 3천만 원, 옵션 7천만 원)에 계약했다.

GS칼텍스에서 뛰던 리베로 한다혜는 페퍼저축은행, 아웃사이드 히터 최은지는 흥국생명으로 이적했다.

GS칼텍스는 아웃사이드 히터 김주향(전 현대건설)을 영입했지만 내부 FA가 대거 이탈하고 미들블로커 한수지가 은퇴하면서 전력에 구멍이 생겼다.

이번 FA 시장 이적생 6명 중 4명이 'A등급' 선수다. 연봉 1억 원 이상인 이들 A등급 4명을 영입한 구단은 원소속구단에 '전 시즌 연봉의 200%와 구단이 정한 6명의 보호선수(영입 FA선수 포함) 외 1명' 또는 '전 시즌 연봉 300%'를 보상해야 한다.

A등급 FA를 영입한 IBK기업은행(2명)과 한국도로공사(1명), 페퍼저축은행(1명)은 18일 정오까지 보호선수 명단을 원소속구단에 전달하게 된다.

보상선수 선택은 21일 오후 6시까지가 마감 시한이다. 보상선수를 선택할 구단은 GS칼텍스(2명), 정관장(1명), 흥국생명(1명) 등 3개 구단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