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이정후 휴식 차원 결장' 샌프란시스코는 애리조나에 1:17 대패

기사승인 2024.04.20  17:50:27

공유
default_news_ad1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입성 후 두 번째로 결장했다.

샌프란시스코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 이정후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이정후는 대타로도 출전하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시즌 21번째 경기를 치렀는데, 이정후가 결장한 건 1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이번이 2번째다.

13일부터 25일까지 13연전을 벌이는 샌프란시스코는 이 기간에 주전 선수들에게 한 번씩 휴식을 주고 있다.

NBC스포츠 베이에어리어 알렉스 파블로비치 기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이 '오늘 이정후의 라인업 제외는 정기적인 휴식'이라고 설명했다. 멜빈 감독은 주전 선수들에게 적절한 휴식을 주고 있다"고 썼다.

올해 빅리그에 입성한 이정후는 19경기에서 타율 0.282(78타수 22안타), 1홈런, 5타점, 2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672를 올렸다. 최근에는 10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0경기 연속 안타는 2015년 강정호(당시 피츠버그 파이리츠), 2016년 김현수(당시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기록과 같은 한국 타자 MLB 첫 시즌 최장 타이기록이다.

이정후는 21일 애리조나전에서 안타 행진을 이어가면 코리안 빅리거 데뷔 시즌 연속 경기 안타 신기록을 세운다.

샌프란시스코 구단도 "이정후 직전에 우리 구단에서 10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신인은 패트릭 베일리였다. 베일리는 지난해 11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고 이정후의 연속 안타 행진에 주목했다.

이정후에게 휴식을 준 20일 경기에서 샌프란시스코는 애리조나에 1-17로 완패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