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승부는 최종 5차전으로' kt, 안방서 LG에 89:80 승리

기사승인 2024.04.22  23:26:55

공유
default_news_ad1
배스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C)KBL

수원 kt가 4강 플레이오프(PO)를 최종 5차전까지 끌고 갔다.

kt는 22일 경기도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 홈 4차전 창원 LG와 경기에서 89-80으로 이겼다.

1승 2패 벼랑 끝에서 한숨을 돌린 kt와 챔피언결정전 티켓을 따낼 기회를 살리지 못한 LG는 24일 오후 7시 장소를 경남 창원체육관으로 옮겨 5차전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이 경기에서 이긴 팀이 27일부터 이미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있는 부산 KCC를 상대로 7전 4승제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프로농구 4강 PO가 최종 5차전까지 간 것은 2020-2021시즌 KCC와 전자랜드(KCC 3승 2패) 경기 이후 이번이 3년 만이다.

6강 PO까지 범위를 넓히면 지난 시즌 6강에서 캐롯과 현대모비스(캐롯 3승 2패)가 5차전 접전을 벌인 바 있다.

경기 내용은 3차전과 비슷했다. 그러나 결과는 3차전과 달리 이번에는 kt가 웃었다. 3차전에서는 경기 내내 kt가 리드를 지키다가 4쿼터 막판 LG에 추격을 허용했고, 결국 경기 종료 직전 윤원상의 결승 버저비터 3점슛으로 LG가 승리를 가졌다.

이날도 경기 내내 kt가 앞서 나가면서 주도권을 틀어쥐었다. 그러나 이날 LG는 골밑 전력의 핵심 아셈 마레이가 경기 종료 7분 48초를 남기고 5반칙 퇴장당하면서 뒷심이 부족해졌다.

마레이는 이미 3쿼터 도중 4번째 반칙으로 파울 트러블에 걸렸고, 반면 1쿼터에만 반칙 3개를 저지른 kt 패리스 배스는 이후로는 반칙 없이 끝까지 코트를 지키면서 양 팀의 희비도 엇갈렸다.

LG는 마레이가 5반칙 퇴장당한 뒤 10점 차까지 벌어졌다가 다시 양홍석과 양준석의 속공이 연달아 이어지며 78-73까지 따라붙었다.

LG로서는 다시 3차전과 같은 결과에 대한 희망을 품어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때 남은 시간이 5분이었다.

그러나 kt는 배스가 해결사로 나섰다. 곧바로 2득점으로 다시 7점 차로 만든 배스는 이어 자유투 1개, 3점슛으로 4점을 연달아 보태 종료 3분 14초 전에는 84-73, 두 자릿수 격차를 만들어 LG 추격세를 확실히 차단했다.

배스는 종료 2분 39초를 남기고 이번엔 87-75로 12점 차를 만드는 3점포를 다시 터뜨리며 고비 때 9점을 혼자 내리 책임졌다.

kt는 배스가 32점, 14리바운드, 4스틸을 기록했고 허훈도 18점을 보태며 '원투 펀치'가 활약했다. LG는 양홍석이 18점으로 분전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