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한국, 도미니카공화국에 0:3 완패로 VNL 30연패...정지윤 12점 활약

기사승인 2024.05.19  06:47:41

공유
default_news_ad1
공격하는 정지윤. (C)FIVB

한국이 도미니카공화국에 패하며 대회 3연패를 기록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42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나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FIVB(국제배구연맹)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첫 주차 세 번째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세계랭킹 9위)에 0-3(13-25, 19-25, 20-25)으로 완패했다.

이 패배로 한국은 VNL 30연패를 기록했다. 2021년 라바리니 감독 체제에서 3승 12패를 기록할 당시 후반부 3연패를 시작으로 2022년 세자르 감독 체제로 12전 전패, 2023년 역시 세자르 감독 시절 12전 전패를 기록했다.

대회 27연패 상황이었던 한국은 모랄레스 감독 체제로 시작된 2024 VNL에서 초반 3연패를 당하며 대회 30연패라는 불명예를 기록했다.

한국은 정지윤이 12점, 강소휘가 9점, 이다현이 6점, 이주아가 5점을 올렸다. 공격 득점 32-44 열세, 블로킹 4-5 근소 열세, 서브 득점 3-8 열세였다.

도미니카공화국은 타피아와 마르티네스가 각 11점, 이사벨이 9점, 아리아스와 곤살레스가 각 6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다양한 공격루트가 승리의 원인이었다. 

한국은 1 김다인(S), 2 정지윤(OH), 3 정호영(MB), 4 박정아(OP), 5 강소휘(OH), 6 이주아(MB), 리베로 한다혜가 선발로 출전했다. 이번 대회 기간 3경기에서 같은 선발 라인업이었고, 김다인이 1번에서 출발하는 건 브라질전과 동일했다.

1세트 출발과 함께 한국은 김다인의 서브 득점으로 선취점을 따냈다. 정지윤의 블로킹 득점으로 2-1 리드는 이어졌다. 박정아의 재치있는 득점으로 3-3 동점을 기록할 때까지는 대등했다.

문제는 이후였다. 상대 마르티네스와 이사벨의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며 점수 차가 벌어졌다. 리시브도 흔들리면서 5-9로 밀렸다.

한국은 이주아와 정지윤의 득점으로 7-10까지 간극을 줄였지만 정호영의 서브 범실, 상대 타피아와 마르티네즈의 강타가 더해지면서 스코어는 11-19로 크게 벌어졌다.

세트 후반 한국은 강소휘와 정지윤의 득점이 나왔지만 더 이상은 간극을 줄이지 못했다. 1세트는 13-25로 허무하게 내줬다. 한국은 범실이 10개나 나왔다. 서브 범실과 포지션폴트까지 아쉬움이 남는 상황이었다.

2세트. 한국은 박정아의 페인트 득점으로 초반 3-2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잠시였다. 상대 이사벨의 강타와 마르티네스의 서브 득점이 나오면서 3-4로 역전당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곤살레스의 강타와 마르티네스의 두 차례 서브 득점으로 9-4까지 앞섰다. 한국은 정호영의 속공이 막히면서 추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수비 과정에서 박정아의 첫 터치 이후 대응이 이뤄지지 않은 장면은 뼈아픈 실점이었다.

한국은 정지윤의 서브 득점이 나왔지만 이후 마르티네스의 페인트에 대응하지 못했다. 강소휘의 강타 이후 긴 랠리를 이주아의 블로킹 득점으로 마무리하며 12-18을 만든 건 가장 좋은 장면이었다. 상대 공격 범실이 더해지면서 스코어는 13-18이 됐다. 상대가 흔들리면서 추격 기회가 찾아왔지만 정지윤의 백어택이 아웃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이주아의 터치아웃 득점과 문지윤의 서브 득점으로 15-19까지 간극을 줄였다. 하지만 이어진 서브가 아웃되면서 추격에는 브레이크가 걸렸다.

이후에도 한국은 강소휘와 정지윤의 득점이 차례로 나왔지만 상대 마르티네스에 실점하며 17-23까지 리드 당했다. 마르티네스의 두 차례 득점이 이어지며 세트는 19-25로 마무리 됐다.

마지막이 된 3세트. 한국은 이다현의 속공 득점으로 초반 깔끔한 득점을 올렸다. 강소휘의 터치아웃 득점으로 2-1 리드는 이어졌다. 정지윤의 백어택이 네트에 굴절되며 득점으로 마무리되면서 3-2로 앞섰다. 이주아는 속공 득점으로 5-4 리드를 알렸다. 정지윤의 왼쪽 강타로 스코어는 6-4가 됐다.

하지만 이후 랠리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은 마르티네스의 기습적인 페인트로 득점했고, 아리아스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7-6 역전을 끌어냈다.

한국은 정지윤의 강타로 7-7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상대 이사벨과 타피아의 강타에는 손을 쓰기 어려웠다. 문지윤의 백어택이 이사벨에 차단당하며 스코어는 순식간에 7-10이 됐다.

한국은 이다현의 속공 득점으로 재추격에 나섰다. 강소휘도 강타로 힘을 냈다. 문지윤의 강타로 11-13까지 다가서는 한국이었다.

이후 도미니카공화국은 아리아스의 속공으로 달아났다. 마르테의 추가점으로 스코어는 11-15가 됐다. 타피아의 강타, 아리아스의 블로킹 득점으로 전광판은 12-17을 가리켰다.

한국은 이주아의 블로킹 득점 이후 이다현의 재치있는 득점으로 15-18 재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문지윤의 공격 범실은 아쉬웠다.

이후에도 추격은 계속됐다. 이다현의 이동공격으로 16-19까지 다가섰다.

도미니카공화국이 이브의 강한 속공으로 달아나자, 한국은 정지윤의 오른쪽 강타로 따라붙었다.

마지막 힘대결에서 한국은 밀렸다. 상대 페랄타의 깔끔한 공격은 지켜보는 수밖에 없었다. 아리아스의 위협적인 공격까지 이어졌다.

한국은 이다현이 블로킹 득점을 올리며 18-22를 만들었고, 문지윤의 득점으로 이번 대회 최초로 20점 고지에 올라섰지만 여기까지였다. 경기는 도미니카공화국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한국은 20일 오전 5시 30분 태국을 상대로 대회 첫 승을 노린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