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엇갈린 희비' 롯데, 한 달 만에 탈꼴찌…한화는 시즌 첫 꼴찌

기사승인 2024.05.24  01:07:44

공유
default_news_ad1
유강남 [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와 한화 이글스의 희비가 엇갈렸다.

바닥을 헤매던 롯데는 한 달 만에 꼴찌에서 벗어났지만, 한화는 올 시즌 처음 최하위로 추락했다.

롯데는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에서 선발 아론 윌커슨의 호투 속에 홈런 네 방을 몰아치며 10-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연승을 달린 롯데는 이날 패한 한화를 제치고 4월 23일 이후 30일 만에 꼴찌에서 탈출했다.

KIA는 1회초 2사 2,3루에서 이우성이 2타점 우전안타를 때려 2-0으로 앞섰다.

롯데는 1회말 KIA 선발 김사윤의 송구 실책 속에 3점을 뽑아 곧바로 역전했다. 2회에는 고승민의 2루타로 1점을 보탠 롯데는 4회말 이학주가 중월 솔로홈런을 날려 5-2로 달아났다.

KIA는 5회초 김도영의 2루타와 나성범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롯데는 6회말 유강남이 KIA 네 번째 투수 전상현을 상대로 좌측 펜스를 넘어 장외로 떨어지는 대형 솔로홈런을 쏘아 올려 6-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7회말에는 나승엽이 중월 투런홈런을 날려 8-3으로 달아났다.

KIA는 8회초 홍종표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롯데는 8회말 이학주가 다시 솔로홈런을 뿜어 승부를 갈랐다.

롯데 선발 윌커슨은 7회까지 10안타를 맞았으나 삼진 9개를 뽑으며 3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롯데가 KIA를 상대로 3연전을 싹쓸이한 것은 2019년 4월 16∼18일 이후 1천862일 만이다.

단독 1위 KIA는 30승 고지를 눈앞에 두고 예상치 못한 3연패를 당했다.

대전에서는 LG 트윈스가 한화 이글스를 8-4로 제압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황준서와 임찬규가 선발 대결을 펼친 경기는 중반까지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LG는 1회초 2사 후 김현수가 볼넷을 고르자 오스틴 딘이 좌월 2루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한화는 3회초 장진혁이 우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대형 솔로홈런을 터뜨려 1-1을 만들었다.

LG는 5회초 좌전안타를 친 구본혁이 2루 도루에 성공한 뒤 홍창기가 좌전 적시타를 날려 다시 2-1로 앞섰다.

6회초에는 박동원의 2루타와 문보경의 희생플라이에 이어 오지환도 2루타를 날려 5-1로 달아났다.

한화는 6회말 노시환의 2루타에 이어 사사구 5개로 3점을 만회해 4-5로 추격했다. 그러나 LG는 8회초 무사 만루에서 오지환의 밀어내기 볼넷과 구본혁의 희생플라이 등으로 3점을 뽑아 승부를 갈랐다.

4월 초순 1위를 달렸던 한화는 이후 부진을 거듭하며 추락하더니 이날 패배로 급기야 최하위로 처졌다.

대구에서는 kt wiz가 선발타자 전원 안타를 터뜨리며 삼성 라이온즈를 9-2로 대파했다.

kt는 1회초 중월 3루타를 친 배정대를 강백호가 중전 적시타로 불러들여 선취점을 뽑았다.

2회에는 무사 1, 2루에서 조용호의 2루타로 1점을 보탰고 후속 땅볼과 배정대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해 4-0으로 달아났다.

4회초에는 신본기가 중전 안타로 1점을 보태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삼성은 4회말 김재상의 2루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kt는 6회초 멜 로하스 주니어의 2루타로 1점을 보태 6-1로 달아났다.

9회초에는 문상철의 2루타 등으로 3점을 추가해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승엽 감독이 이끄는 두산 베어스는 잠실 홈경기에서 SSG 랜더스를 10-3으로 꺾었다.

최근 4연승을 달린 두산은 이날 패한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를 한꺼번에 제치고 단독 2위가 됐다.

두산은 2회말 공격에서 타자일순하며 대거 9점을 뽑아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무사 만루에서 김기연이 2타점 2루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은 두산은 계속된 만루에서 조수행이 밀어내기 볼넷, 정수빈은 중전안타를 때려 4-0으로 앞섰다.

1사 만루에서는 강승호가 2타점 적시타를 날린 두산은 2사 후 양석환이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3점홈런을 터뜨려 9-0으로 달아났다.

SSG는 5회초 박성한의 중전안타 등으로 2점을 만회하고 6회초에도 1점을 보탰으나 전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두산이 SSG를 상대로 '3연전 스윕 승'을 거둔 건 2016년 6월 3∼5일 잠실 3연전 이후 무려 2천909일 만이다.

고척돔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NC 다이노스를 6-4로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키움은 1회말 송성문의 볼넷에 이어 로니 도슨이 좌중간 2루타로 득점 기회를 만들자 이주형이 좌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초반 기선을 잡았다.

2회에는 임병욱과 김재현의 연속 안타에 이어 송성문이 희생플라이를 날려 3-0으로 앞섰다.

NC는 5회초 박한결이 좌월 솔로홈런을 날려 1점을 만회했으나 키움은 공수 교대 뒤 김휘집이 좌월 솔로아치를 그려 4-1로 달아났다.

NC는 7회초 박한결이 개인 1호인 연타석 홈런을 날려 2-4로 추격한 뒤 8회초 상대 실책 속에 2점을 만회해 4-4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키움은 8회말 송성문이 중전안타로 포문을 열자 도슨이 좌중간 2루타로 결승점을 뽑은 뒤 이주형이 좌전안타로 1점을 보태 6-4로 승부를 갈랐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