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2012 런던-2020 도쿄 4강 이끈' 김연경, 눈물과 환호 속 국가대표 공식 은퇴

기사승인 2024.06.08  20:51:16

공유
default_news_ad1
눈물 닦는 김연경 (서울=연합뉴스)

김연경(흥국생명)이 눈물과 환호 속에 태극마크와 공식적으로 작별했다.

김연경은 8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국가대표 은퇴 경기를 치른 뒤 은퇴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연경은 "많은 분과 은퇴식을 함께할 수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태극기를 달고 참 오랫동안 뛰었다. 태극마크를 꿈꿨던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많은 생각이 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김연경은 "여기 계신 모든 분들과 선배님들이 없었다면 여자배구가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공을 돌렸다.

이내 감정이 북받친 듯 "얘기하다 보니까 약간씩 (눈물이)올라온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한 뒤 황급히 마이크를 사회자에게 건넸다. 하지만 전광판에 띄운 헌정 영상을 보며 김연경은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고 연신 눈가를 닦아냈다.

김연경에게는 대한배구협회 공로패와 '고향' 경기도 안산시 감사패가 전달됐다. 김연경과 함께 대표팀 생활을 했던 선배와 동료들도 함께 은퇴식을 가졌다.

도쿄 올림픽 4강 멤버 양효진(현대건설)·김수지(흥국생명), 런던 올림픽 4강 멤버 한송이·김사니·이숙자·임효숙·한유미·김해란(이상 은퇴)·황연주(현대건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멤버 이효희(은퇴) 등 10명이다.

아리 그라사 국제배구연맹(FIVB) 회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그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훌륭한 롤 모델이자 배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라면서 "우리 스포츠를 위해서 해주신 모든 것에 감사드린다. 전 세계 팬에게 영감을 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라사 회장은 "김연경 선수가 한국 국가대표에서 은퇴하는 것을 보고 모두가 슬퍼할 것이고, 그의 에너지와 헌신을 그리워할 것"이라면서 "다른 곳에서도 많은 사람의 롤 모델로 남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응원했다.

오한남 대한배구협회장은 "대한민국 배구가 김연경을 보유했다는 것이 큰 자랑이 아닐 수 없다. (앞으로도)선수가 아닌 지도자로 우리나라 배구 발전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코트에선 김연경이 이끄는 '팀 대한민국'과 절친 양효진(현대건설)의 '팀 코리아'의 맞대결도 펼쳐졌다. 3세트에 걸쳐 누적 70점을 획득하는 팀이 최종 승리하는 방식이었다.

이벤트 경기이기에 전반적으로 웃음이 흐르는 가벼운 분위기였지만,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은 때때로 승부사 기질이 발동하는 듯 진지한 플레이를 선보이기도 했다.

김연경은 몸을 사리지 않고 디그에 나서거나 강타와 연타를 섞어가며 진지하게 공격했다. 2세트 서브 에이스를 성공한 뒤엔 양팔을 번쩍 들어 팬들의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다.

팀 대한민국은 완숙한 기량을 앞세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팀 대한민국에는 김연경을 비롯해 김수지(이상 흥국생명), 한송이(은퇴), 황연주(현대건설)가 중심을 잡았다.

반면 팀 코리아는 주장 양효진이 손가락 부상으로 선발에서 빠진 데다 김희진(IBK기업은행)도 몸 상태가 100%가 아닌 듯 대부분 벤치를 지켰다.

11-5에서 강스파이크 득점을 올린 김연경은 12-6에선 시간차 공격으로 상대 코트에 공을 꽂아 넣었다. 보다 못한 양효진은 15-21에서 팔다리 보호대도 없이 후위 수비로 들어가기도 했다. 미들 블로커로서는 보기 드문 풍경이었다.

팀 대한민국은 25-16으로 앞선 채 1세트를 마쳤다. 2세트는 팀 코리아가 분발하면서 1점 차 접전으로 펼쳐졌다.

김연경은 43-43으로 맞선 작전 타임에서 "해보자. 해보자. 후회하지 말고"라고 박수치며 말했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의 명언을 '셀프 오마주'한 것.

김연경은 당시 4강 신화를 쓸 당시 "해보자! 후회 없이"라고 간절하게 외치는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경기 재개 후 강한 직선 공격으로 팀에 리드를 안긴 김연경은 45-43에서 코트에서 빠져나와 휴식을 취했다. 팀 대한민국은 2세트를 50-46으로 마쳐 김연경의 파이팅에 부응했다.

팀 대한민국은 3세트 조금씩 리드를 벌려가며 9점 차로 60점 고지를 밟았다. 김연경은 63-57에서 상대 리시브 실수로 넘어온 공을 때려 다이렉트 킬에 성공했고, 64-59에서도 대각 스파이크를 터뜨렸다.

서브권을 잡은 김연경은 5연속 득점을 이끈 가운데 67-59에선 강력한 백 어택을 자랑했다. 팀 대한민국은 블로킹 득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이날 경기에는 관중이 6천여명이 입장한 가운데 방송인 유재석, 배우 이광수, 정려원, 나영석 PD 등이 절친들이 김연경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기도 했다.

김연경은 2005년 성인 국가대표로 데뷔해 2012 런던 올림픽,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두 차례 4강 신화를 이끌었고, 국가대표 유니폼과는 오늘 작별을 고했다.

김연경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경이 8일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국가대표 은퇴식에서 기념액자를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