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권순우, 윔블던 남자 단식 1회전 탈락

기사승인 2024.07.03  14:28:58

공유
default_news_ad1
권순우의 1회전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권순우(367위)가 윔블던 테니스 대회(총상금 5천만 파운드·약 875억 원)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탈락했다.

권순우는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홀게르 루네(15위·덴마크)에게 0-3(1-6, 4-6, 4-6)으로 졌다.

2021년 2회전 진출 이후 3년 만에 윔블던 단식 본선 승리를 노렸던 권순우는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권순우는 올해 메이저 대회에서 호주오픈과 윔블던에서는 1회전 탈락했고, 프랑스오픈에서는 2회전까지 올랐다.

권순우는 루네와 상대 전적 2전 전승으로 우위를 보이고 있었으나 이날은 서브 에이스 16개를 내주는 등 브레이크 포인트를 한 번도 잡지 못하고 완패했다.

이달 말 개막하는 2024 파리 올림픽에도 출전하는 권순우는 15일 막을 올리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함부르크오픈을 뛸 예정이다. 함부르크오픈은 클레이코트 대회로 파리 올림픽에 대비한 코트 적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달 프랑스오픈 8강을 앞두고 무릎 부상으로 기권했던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는 비트 코프리바(123위·체코)를 3-0(6-1, 6-2, 6-2)으로 완파하고 순조롭게 출발했다.

조코비치는 프랑스오픈 기권 후 곧바로 수술대에 올라 이번 대회 출전이 불투명했다. 조코비치가 이번 대회를 제패하면 남녀를 통틀어 최초로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횟수를 25회로 늘린다. 현재 조코비치 외에 마거릿 코트(은퇴·호주)가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에서 24회 우승한 바 있다.

2년 만에 윔블던 패권 탈환을 노리는 조코비치는 2회전에서 제이컵 펀리(277위·영국)를 상대한다.

2013년과 2016년 이 대회 우승자 앤디 머리(113위·영국)는 1회전 경기를 앞두고 기권했다. 1987년생으로 조코비치와 동갑인 머리는 이달 말 파리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이기 때문에 올해 이 대회가 자신의 윔블던 고별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는 지난달 허리 수술을 받고 이번 대회 출전을 위해 몸을 만들어 왔지만 결국 1회전 경기 코트에 서지 못했다. 머리는 형 제이미와 한 조를 이룬 남자 복식에는 출전할 계획이다.

여자 단식에서는 지난해 챔피언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6위·체코)가 1회전에서 탈락했다. 본드로우쇼바는 제시카 보사스 마네이루(83위·스페인)에게 0-2(4-6, 2-6)로 졌다.

윔블던 여자 단식 전년도 우승자가 1회전에서 탈락한 것은 1994년 슈테피 그라프(독일) 이후 올해 본드로우쇼바가 30년 만이다.

올해 프랑스오픈 챔피언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는 소피아 케닌(49위·미국)을 2-0(6-3, 6-4)으로 따돌리고 2회전에 진출했다. 시비옹테크의 다음 상대는 페트라 마르티치(85위·크로아티아)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