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월드컵 3차예선에서 한국 상대할' 쿠웨이트, 벤투 감독과 결별

기사승인 2024.07.04  00:47:21

공유
default_news_ad1
쿠웨이트 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난 벤투 감독 [쿠웨이트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에서 상대할 쿠웨이트가 사령탑을 교체한다.

3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따르면 쿠웨이트축구협회(KFA)는 현지 시간으로 1일 후이 벤투 감독과 결별한다고 발표했다.

KFA는 결별 이유를 따로 밝히지 않은 채 "대표팀을 이끈 기간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미래에 성공을 기원한다"고 인사만 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 연령별 대표팀을 지휘하다가 2022년 여름 쿠웨이트 A대표팀 사령탑에 올랐다.

쿠웨이트는 벤투 감독의 지휘 아래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2승 1무 3패를 기록하며 A조 2위로 3차 예선에 진출했다. 쿠웨이트가 월드컵 3차 예선에 오른 건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처음이다. 그러나 KFA는 3차 예선 조 추첨을 마친 뒤 돌연 벤투 감독과 결별을 선언했다.

쿠웨이트는 3차 예선에서 한국, 이라크, 요르단, 오만, 팔레스타인과 B조로 묶였다. 조 2위까지 본선 직행 티켓을 가져가는 3차 예선은 9월부터 시작한다.

한국은 11월 14일과 내년 6월 10일 쿠웨이트와 맞붙는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