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브로니 제임스, NBA 서머리그 데뷔전 21분 뛰고 4점 2어시스트

기사승인 2024.07.07  15:18:03

공유
default_news_ad1
브로니 제임스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의 스타 르브론 제임스의 아들 브로니 제임스가 2024-2025시즌을 앞두고 열린 서머리그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아버지와 같은 팀인 LA 레이커스에 입단한 브로니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NBA 서머리그 새크라멘토 킹스와의 경기에 포인트가드로 출전, 21분 43초 동안 4점을 넣고 어시스트 2개, 리바운드 2개, 스틸 1개를 기록했다.

대형 헤드폰을 쓰고 등번호 9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등장한 브로니는 관중의 큰 관심과 응원을 받았다. 브로니가 데뷔한 체이스 센터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홈구장이었다.

브로니는 "분위기가 예상보다 좋았다"며 "내게는 의미가 큰 경기였지만 골든스테이트 팬들이 나를 응원할 줄은 몰랐다"며 즐거워했다.

1쿼터에 득점을 하지 못한 브로니는 2쿼터 종료 5분 51초 전 레이업으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서 야투 2개를 넣은 브로니는 3점 슛을 세 차례 시도하고 2개의 자유투 기회도 잡았지만 모두 실패했다. 레이커스는 새크라멘토에 94-108로 패했다.

브로니는 "첫 경기를 하면 항상 긴장되지만, 시간이 지나면 긴장이 사라지고 게임에만 집중하게 된다. 잘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