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대한테니스협회,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단체로 지정

기사승인 2024.07.10  01:59:20

공유
default_news_ad1
주원홍 대한테니스협회장이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8대 대한테니스협회 회장 당선 기자회견에서 당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대한테니스협회가 9일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 단체로 지정됐다.

대한테니스협회는 "9일 오후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 단체 지정을 통보하는 공문을 받았다"며 "10일 이와 관련한 기자 회견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테니스협회는 5월 대한체육회의 관리 단체 지정 심의를 받았고 6월 말까지 1개월 유예 통보를 받은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9월 정희균 전 회장이 사퇴한 이후 회장 공석 기간이 길어지고, 미디어윌에 지고 있는 46억 원의 채무 등을 이유로 대한테니스협회를 관리 단체로 지정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5월 말 관리 단체 지정 심의 위원회에서 대한체육회는 대한테니스협회에 미디어윌로부터 46억 원 채무를 탕감받고 이에 대한 공증을 받아 제출하는 조건으로 관리 단체 지정을 1개월 유예했다.

그러자 대한테니스협회는 지난달 회장 선거를 열고 주원홍 전 회장을 새 회장으로 뽑은 뒤 관리 단체 지정이 되지 않는 조건으로 미디어윌로부터 46억 원 채무를 탕감받았다.

하지만 대한체육회는 테니스협회의 회장 선거 전에 선거를 진행하지 말라는 공문을 보내며 반대 의사를 밝혔고, 체육회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테니스협회를 이날 관리 단체로 지정했다.

관리 단체가 된 테니스협회는 행정 업무를 진행할 수 없게 됐고, 곧 대한체육회가 파견하는 관리 위원장이 사실상의 회장 대행을 맡게 된다.

미디어윌의 46억 원 채무 탕감도 관리 단체 미지정이 조건이었기 때문에 관리 단체 지정에 따라 그대로 대한테니스협회 채무로 남게 됐다.

대한테니스협회는 10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관리 단체 지정에 대한 부당성을 호소할 예정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