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바리아 무실점·이도윤 3타점' 한화, 키움 7:0 누르고 최하위 모면

기사승인 2024.07.10  23:44:26

공유
default_news_ad1
하이메 바리아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리그 최하위로 추락할 위기를 모면했다.

한화는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7-0으로 꺾었다.

9위 한화는 전날 맞대결 패배로 10위 키움에 반 경기 차로 쫓겼으나 승리로 한숨을 돌렸다.

선발 하이메 바리아가 6⅔이닝 80구 3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뽐냈다. 타선에서는 이도윤이 선취 적시타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4회까지는 바리아와 엔마누엘 데 헤이수스(키움)의 투수전으로 흘렀다.

0의 흐름을 깬 쪽은 한화였다. 한화는 5회초 김태연, 이재원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후속 땅볼 때 3루 주자 김태연이 무리한 주루로 홈에서 잡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지만, 이도윤이 우익수 쪽 적시 2루타로 분위기를 뒤집었다. 키움 우익수 이형종이 다이빙 캐치를 시도했으나 타구는 뒤로 빠지고 말았다.

한화는 7회 불펜 주승우를 상대로도 비슷한 흐름으로 추가점을 냈다. 김태연이 좌중간 2루타로 첨병 역할을 했고, 최재훈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이어진 2사 1, 2루에서 이도윤은 우전 적시타를 날려 팀에 3-0 리드를 안겼다.

흔들린 주승우는 이원석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김강민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다. 구원 등판한 조영건도 요나탄 페라자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준 뒤 7회를 힘겹게 끝냈다.

8회에는 최근 4경기 무안타에 그쳤던 채은성이 좌월 쐐기 솔로포를 터뜨렸다. 이후 한화는 안타 1개와 볼넷 2개를 묶어 1사 만루를 만든 뒤 이원석의 땅볼 때 7-0으로 달아났다.

이날 수비에서는 좌익수 이원석이 빛났다. 3회말 모호한 위치로 떨어지는 타구를 앞으로 전력 질주해 잡아낸 이원석은 5회말에도 좌중간을 가르는 타구를 점프 캐치하며 승리에 기여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